월별 글 목록: 2017년 7월월

obike – 자전거 공유 서비스

obike 라는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한국의 일부 지역에서도 서비스 되기 시작했습니다.

obike 코리아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7월 21일 기준 “판교역”, “한양대에리카 캠퍼스”, “인천 동춘역”, “시흥 산업기술대학교”, “시흥 세무서”, “시흥 옥구공원” 에 obike 자전거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obike 는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공유 자전거 서비스인 ofo, mobike 와 같은 서비스로 자전거를 필요할때 빌려타고 자전거 거치대가 있는 어디에서나 반납 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에는 GPS장치가 있어서 자전거가 어디에 있는지 obike 서비스 내에서 확인 할 수 있죠.

obike

리뷰영상

요금

최초 가입시 5분의 사용료가 무료라고 하고요. 언제 까지인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는 무료로 사용하는 기간인것으로 보입니다. 홈페이지나 앱내에 명확한 안내가 되어 있지 않아서 확인을 못했습니다.

요금은 15분에 250원입니다. 하지만 신용도가 내려갈수록 15분당 요금은 비싸져 최저의 신용도를 기록할 경우 15분당 1000원이 됩니다.

obike 가격

신용도는 최초 가입시 100점으로 주어지며 불법주차, 잠금장치 하지 않고 주차한 경우, 개인의 자물쇠로 잠근경우등에 따라 감점되거나 0점으로 바로 하락됩니다. 정상 이용시마다는 1점이 추가되고 파손된 자전거를 신고하면 2~3점이 추가됩니다. 신용점수를 이용해서 사용료가 달라지고 사용자들이 조심해서 사용하도록 유도하는 시스템입니다.

obike 신용

최초 사용시에는 보증료 29,000원을 결제 해야되는데요. 비자, 마스터 카드등의 신용카드를 이용해 결제하게 되고 나중에 더이상 obike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 환불 받을수 있습니다.

obike 예약금 환불

단점

자전거에 기어가 1단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오르막 길을 올라가야 할때 많이 힘듭니다. 한국의 경우 오르막길이 많아서 이에대한 고려가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약속장소에 자전거를 타고 가서 자전거를 반납하면 다른 사람이 해당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내가 다시 돌아갈때도 그 자전거를 쓸수 있다는 보장이 없는건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지역

배치된 지역 이외에도 배치된 지역의 자전거를 타고 다른 지역으로 가서 반납 할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지역에서도 자전거가 있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판교역에 비치된 자전거의 경우 2주정도 지난후 주변 분당 지역으로 자전거가 많이 흩어져 있습니다.

초대 이벤트

obike 에서는 초대 이벤트를 하고 있어요. 초대코드를 이용해서 가입하면 최초에 750원을 받게 됩니다. 초대코드가 없으면 0원이고요. 제 초대코드를 이용해서 가입하시고 750원도 받아가세요 ~

마무리

중국에서는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잘나가고 있습니다. 중국은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도로등 관련 인프라도 잘되 있어서 그랬을거 같은데요. 한국의 경우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사용하기 보다는 레저용으로 많이 사용하고 자전거 도로도 일부에만 있는등 중국의 경우와 달라서 obike 와 같은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잘될지 의문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고 응원하고 싶어요. 저는 지하철에서 집까지 마을버스를 이용하는데 obike가 있다면 지하철에서 집까지 obike를 사용할것 같거든요. 지금 마을버스가 커버하고 있는 단거리 교통수단의 대안으로 자전거 공유 서비스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서울 일부 지역의 경우 오르막길이 많아서 1단 기어로 잘될지는 모르겠어요. 누군가가 오르막길을 올라가서 반납하면 내리막길에서만 타는 사용자가 생겨서 잘될수도 있고요 사용자들이 서비스를 어떻게 사용할지 누가 알겠어요 ㅎㅎ

참고정보 및 관련 링크

게시글의 아마존, iTunes 링크들을 통해 구매를 하시면 제휴(Affiliate) 프로그램에 의해 저에게 일정 금액이 적립될 수 있습니다. ^_____^

경량 전동 킥보드 아이로드 i7

요즘 전동 킥보드를 타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이번 글에서는 전동 킥보드 중에서도 들고 다니기 편하도록 만든 경량 킥보드 아이로드 i7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아이로드의 i7은 중국에서 판매하는 잭핫(JACK HOT) 이라는 제품을 아이로드에서 국내에 수입하면서 판매하는 이름이에요. 중국의 잭핫으로부터 정식 수입하는데 제품에는 모두 아이로드라고 제품명이 바뀌어져 있습니다.

아이로드 i7

아이로드 i7은 지인이 구매한것을 제가 타보게 되면서 처음으로 알게 됐는데요. 전동 킥보드 치고는 가벼운 무게에 쉽게 접혀서 한손으로 들고 계단을 오르 내릴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분당 탄천의 자전거 도로를 지나다보면 전동킥보드를 타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대부분 크기가 큰 전통킥보드를 보게 되는데 그 킥보드들과 비교하면 i7은 확실히 작습니다.

i7 스펙

  • 무게 : 8kg
  • 허용하중 : 100kg
  • 최고속도 : 25km/h
  • 주행거리 : 30km
  • 충전시간 : 5시간
  • 크기 : 920 x 480 x 1000mm
  • 접었을때 크기 : 1020 x 480 x 245mm

리뷰는 유튜브 영상으로도 촬영 했으니 영상도 많이 시청해주세요

제가 몇일 타본 i7의 장점과 단점을 정리 해봤습니다

장점

  • 가볍다
  • 접고 펴는 방법이 쉽다
  • 접었을때도 바퀴 하나가 굴러가서 굴리고 다닐수 있다
  • 평지에서 생각보다 빠른 속도(25km/h)

단점

  • 자물쇠로 채워둘 수 없다
  • 접었을때 끌고 다닐때 어딜 잡을지 고민된다(한쪽 손잡이를 잡으면 방향이 쏠림)
  • 경사가 조금이라도 있으면 속도가 느려진다
  • 큰 경사가 아닌것 같은데도 못 올라간다
  • 밝은곳에서는 액정이 잘 안보이다
  • 브레이크와 엑셀 방식의 아쉬움(오토바이 처럼 핸들 돌리면 좋겠다)
  • 도로의 모든 요철이 느껴지는 승차감(바퀴가 바람을 넣는 방식이 아니고 경량으로 하다보니 서스펜션이 부족한거죠) 자전거보다도 심하게 요철이 느껴집니다. 자전거를 상상하시면 안돼요

위에 정리한것만 보면 단점이 많은 제품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단점을 많이 적은건 계속 타고 싶기 때문에 아쉬운점들이 많이 보여서 일거에요. 다시는 타기 싫은 제품이라면 아쉬운점도 많이 없겠죠

가볍다는 장점은 그냥 한줄로 적혀 있지만 이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집 근처에서 타고 다니다가 지하철이나 버스 타는데 전혀 무리가 없을정도입니다.

단점에 적은것중 자물쇠로 잠그는 기능이 있으면 좋을것 같아요. 집에서 지하철까지 타고 간 다음에 자전거 거치대에 묶어두고 출근 했다가 퇴근할때 다시 가지고 가고 싶거든요. 아무리 작고 들고다니기 편해도 만원의 지하철에 들고 탈수는 없으니까요.

경량전동킥보드 i7의 하위 버전인 i6는 현재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중입니다. i7은 현재 59만원에 판매중인데요. i6 은 현재 크라우드 펀딩 가격으로 보면 36만 9천원입니다. i7 과 i6는 디자인 차이도 있지만 그것보다 큰거는 배터리 용량에 따른 주행거리 차이가 큰데요. i7은 주행거리가 25km 인데 i6는 15km 입니다. 그래도 가격이 저렴한 i6가 일반 사람들에게 많이 인기 있지 않을까 싶어요.

크라우드펀딩으로 i6를 구매할까 고민될 정도로 i7에 만족도가 높았는데요. 제가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는 제품을 받을수 있는 날짜가 9월 15일로 너무 늦기 때문이에요. 지금이 7월인데 2달이나 기다려야된다니요 ㅜㅜ 차라리 9월에 정식 발매되면 평가도 보고 구매할지 결정하는게 좋겠다는 생각이었어요.

그리고 전동킥보드를 구매하는데 망설여지는 이유는 법적인 문제도 있어요. 현재 전동 킥보드는 자전거로도나 인도에서 달리면 안되고 꼭 자동차 도로에서 운행해야됩니다. 그것도 오토바이 면허가 있어야 되죠. 최근 개정된 전기자전거의 자전거 도로 주행도 사람의 힘 없이 가는 전기 자전거는 안된다고 하니 전동킥보드를 언제 합법적으로 자전거도로에서 달릴수 있을지 의문이었습니다. 이 문제만 아니라면 전동 킥보드를 타고 탄천 자전거도로를 재미있게 달릴텐데 많이 아쉬워요

관련 링크

게시글의 아마존, iTunes 링크들을 통해 구매를 하시면 제휴(Affiliate) 프로그램에 의해 저에게 일정 금액이 적립될 수 있습니다. ^_____^